세계문화

인권 영화제는 코로나 바이러스 위협에 직면하여 대안을 찾습니다

제네바에서 열리는 국제영화제와 인권포럼은 ​​전 세계에서 영화와 인권에 전념하는 가장 중요한 행사 중 하나입니다.

하지만 2020년 에디션이 코로나바이러스로 타격을 입자 페스티벌팀은 즉각 2.0 버전을 제안하며 대응했다.

페스티벌 회장인 Bruno Giussani는 Euronews에 프로그램을 추진하기 위한 새로운 계획이 세워진 이유를 말했습니다.

“영화제를 취소해야 했지만 우리 미션의 핵심인 영화를 상영하는 것은 당연히 취소할 필요가 없지만, 영화를 통해 인권 문제에 대해 이야기하면서 무너져가는 전 세계적으로”라고 말했다. “활동가, 예술가, 전문가에게 목소리를 내고 심각한 상황을 비난하고 솔루션과 가능한 답변을 제안하고 강조합니다.”

프로그램의 연속성을 확보하기 위해 온라인으로 중계된 토론회에는 많은 게스트들이 참석했다.

이 페스티벌은 루스 홉킨스의 조사에서 영감을 받아 남아프리카와 전 세계의 감옥 민영화에 대한 강력한 다큐멘터리 영화 이윤을 위한 감옥을 선보였습니다.

공동 감독인 Femke Van Velzen은 이 프로젝트가 어떻게 시작되었는지 설명했습니다. “고문에 대해 들었고, 수감자들은 의사에 반해 정신과 약물을 주사했으며, 이 교도소는 G4S와 같은 민간 다국적 기업에서 운영합니다.”

그녀의 공동 작업자 Ilse Van Velzen은 요점을 반복했습니다.

“이 교도소를 운영하는 회사 G4S는 전 세계적으로 여러 번 발생하지만 실제로 연결되지는 않습니다.”라고 그녀는 말했습니다.

(9800700) 공공 서비스와 인권 존중에 대한 개념 없이 교도소를 상품화하여 다른 회사와 같은 비즈니스로 만드는 시스템입니다.

올해의 또 다른 주제는 국제 인도법, 특히 시리아입니다.

<동굴>은 상영하지 못한 영화 중 하나지만, 온라인에서 볼 수 있는 토론회를 통해 주인공이 상황을 보고할 수 있게 됐다.

이 영화의 주인공 아마니 발루어 박사는 유로뉴스에 이 영화가 왜 그녀에게 중요한지 말했습니다.

그녀는 “나에게 이 다큐멘터리는 내 현실, 내 삶이다”라고 말했다.

“그래서 우리는 이 영화를 통해 시리아에서 일어나는 진실을 말하고 싶고, 반인도적 범죄에 대한 우리의 증언이며, 사람들, 시리아 사람들, 시리아 여성과 어린이들의 투쟁, 그들이 이 매우 나쁜 상황에서 어떻게 살고 있는지.”

팔레스타인에 세계의 상태가 매핑됩니다.

환경과 기후 비상 사태도 이 결정적으로 필수적인 이 축제의 주요 주제 중 하나입니다.

축제 홈페이지에서 토론회 및 프로그램 찾기

Related Articles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Back to top button